한경비지니스 주최 1위수상

서울증권방송 메인로고

서울문
SAUTO
퀵이미지 퀵이미지 퀵이미지
퀵이미지 퀵이미지 퀵이미지 퀵이미지 퀵이미지

서울증권방송 시황

주의사항
이름 서울증권방송 이메일 info@smc.com
작성일 2018-10-16 조회수 4056
파일첨부
제목
[서울증권방송] 2018년 10월 16일 (화) 주요 시황

 

181016.png

 

 

 

 

제목: 김정은, 10월말.11월초 푸틴…11월중순 트럼프 만날까?/ 서울증권방송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먼저 회동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미국 중간선거 이후로 밀리면서 김 위원장의 방러 계획이 당초 예상보다 앞당겨질 것이란예상이다.

15
(현지시간)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아는복수의 한국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이달 말 또는 11월 초 러시아를 방문할 것이라고보도했다.

소식통들은 "11 6일미국 중간선거 전에 김 위원장의 방러가 이뤄질 것"이라면서 회담 장소로는 모스크바와 블라디보스토크가 함께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주재 북한대사관 측은 김 위원장의 방러 일정과 관련해 "양국 지도자의 결정에 달려있다"면서 "정확한 정보가 없다"고 답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5월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통해 푸틴대통령의 초청장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지난달 초 방북했던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김위원장의 방러가 올해 안에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지난 8일 김 위원장의 방러 준비가 계속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렇게 되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전 푸틴 대통령과 먼저 회담할 가능성이 커진다.

트럼프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다음달 6일 실시되는 미국 중간선거이후에 열릴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보좌관은 '두어 달 안에(in the nextcouple of months)'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은 다음달 중순 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6일 일본 아사히 신문은 미국 정부 관계자들 사이에서

11월 중순유럽에서 개최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들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11일 프랑스를 방문할 예정이어서

그 뒤에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사히는 북미정상회담 개최 지역으로 스웨덴의 스톡홀름과 스위스 제네바 등이 미 정부 관계자들 사이에서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력 후보지로 언급되는 스웨덴은 평양에 대사관을 두고 있으면서 미국의 입장을 북한에 전달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스위스는 북한대사관이 있었고김 위원장이 유학을 했던 곳이기도 하다.

플로리다주에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별장과 판문점도 개최지로 언급되고 있지만, 별장은 미행정부 내에서 김 위원장의 미국 방문에 반대론이 강하고

판문점도 미국 측이 꺼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정상회담 개최지도 협상 카드의 하나인 만큼 주중에 열릴 북미 실무협상에서

북한의 핵시설 사찰 방법 등과 함께 개최지를 두고도 양측간 '밀당'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방북한 마이크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게 교통 및 경호상의 편의를 고려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북미 관계자들을 인용해 아사히는 보도했다.

 

이에 서울증권방송 관계자는 2018년도 하반기 중요 투자 포인트로 세가지를 꼽았다.

KOSPI 200 영업이익 200조 돌파 예상, -중무역협상 악재 완화/해소로 외국인 자금의 강한 매수세 예상, 문정부코스닥 활성화가 바로 그것이다.

이에 서울증권방송 증권분석팀은 재점화된 2차북미회담을 기점으로 코스피 3,000시대 도달 임박한 시기에

바이오,남북경협주,4차 산업 관련 종목 중 현재 조정구간에서 주도주 위주의 포트폴리오 구성, 종목을 매수하기 전 반드시 업황을 확인하고,

기관과 외국인의 수급이 안정되고 금융감독원 신용평가가 고려된 실적이 성장하는 종목 선택 후,

기술적으로 지지선에서 매수하여 안정된 수익을 추구할 것을 권고하며, 현재지속적으로 관련주를 매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증권방송 보유종목 상담 및 종목추천 1800-3410(평일 09:00~17:00) / http://www.서울증권방송.com

이전글 [서울증권방송] 2018년 10월 18일 (목) 주요 시황
다음글 [서울증권방송] 2018년 10월 11일 (목) 주요 시황
        
회사소개 이용약관 이용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 및 제휴문의 환불규정 고객센터